< 기독교를 알고 싶어요 > 기독교란? > 신앙클리닉
    Home > 기독교란 > 신앙클리닉
  기독교 길라잡이
  신앙클리닉
신앙/구원·교리
신앙/예배
신앙/기타
삶/결혼
삶/가정
삶/기타
 

다른 종교

  따뜻한 이야기
  창조과학세미나
 
기도를 하는데도 자꾸 의심이 들어요. 삼위일체가 무슨 뜻인가요? 기독교인과 비기독교인의 이성교제는 안되나요? 크리스천은 주식투자를 하면 안되나요? 알쏭달쏭한 궁금증을 시원하게 풀어드립니다.
질문입력:
  
  FAQ검색을 이용하면 보다 쉽게 궁금점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
  입력 예> 예배, 결혼 등
 
성당에 다니는 사람과 교제하고 결혼하는 것이 옳은 일일까요?

'결혼'이라는 것은 두 사람이 연합하여 한 몸을 이뤄 나가는 긴 과정의 시작이라 할 것입니다.
(창2:24) 여기서 '한 몸을 이루라'는 것은 각자가 그 정체성을 버리고 제3의 다른 사람이 되라는
의미는 물론 아닙니다. 그렇다고 해서 개인적 행복의 좀 더 효과적인 추구를 위해서 한 팀을 이루
라는 의미는 더더욱 아닙니다.

이 말은 하나님께서 부부라는 '단위'를 통해 이루시고자 하는 특별한 목적이 있음을 전제한 것입
니다. 하나님께서는 부부이라는 한 몸을 통해 궁극적으로 하나님의 <사랑의 본질>과 <구원의 사
역>이 드러나게끔 하고자 하십니다. 이는 두 사람의 관계에 있어서는 물론, 부부 공동체로서 갖
는 대인 관계에 있어서나, 그들의 기업으로 주신 자녀들을 통해서도 의도되어지는 것들입니다.

특히 믿음 안에서 한 몸 된 부모가 자녀들을 동일하고 일관성 있는 믿음으로 양육을 할 수 있다는
것은 하나님의 사랑이 일궈내는 가장 커다란 결실로서 하나님의 영광과 축복의 극대치를 기대할
수 있는 사업이 될 것입니다.

이렇게 볼 때, 배우자의 '신앙' 문제는 결코 경시할 수 없는 중요한 요소임에는 틀림이 없을
것입니다. 고린도 후서 6장 14절에서는 "너희는 믿지 않는 자와 멍에를 같이 하지 말라"고 권면하
고 있습니다.
한편 성경은 불신자를 남편으로 둔 아내에게 그 남편을 복음으로 이끌기 위해, 남편에게 행위로
서 순복하여 구원을 얻게 할 것을 권면하고 있는데 (베전3:1), 실제로 믿는 아내는 우선적으로 남
편의 구원을 위해 참으로 간단치 않은 상황을 감당해 나가지 않을 수 없을 것입니다.

남편에게 일단 행위로서 순복하여 노여움을 피하고 순종을 미덕을 보이면서, 궁극적으로 남편 마
음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일은 누구도 그 결과를 호언장담할 수 있는 가벼운 일이 아닙니다.
더군다나, 지금의 그 남자 분께서는 성당 다니는 일에 열심을 내고 있다고 하셨는데, 이 점이 그
분을 기독교의 복음에 근거한 구원으로 이끄는 데에 더욱 유리한지 여부는 단언하기 힘들 것입니
다.

성도님, 이 시점에서 진정으로 중요한 점은 자매님의 그 분을 향한 사랑이 '함께 구원의 기쁨을 누
리고 싶은 소망' 으로 까지 이어질 수 있는가 하는 데 있을 것입니다.
그 '소망'으로 인하여, 그리고 그 '소망' 에 기반하여, 그 남자친구분과 결혼이라는 '연합'을 이뤄,
하나님의 목적을 함께 이뤄내고자 하는 열정적 사랑이 내 안에 존재하는지, 또는 앞으로 그 믿음
을 키워낼 수 있을지... 점검하시기 바랍니다.
이렇게 자매님의 남자 친구를 향한 구원의 소망을 재점검하신 다음, 두 분이 이 문제를 놓고,
조용하고 진지하며 깊고 솔직한 대화를 가져보는 것이 그 순서일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성도님 안의 그러한 소망을 확인하셨다면, 결혼 이후, 다른 여러 문제와 뒤얽힌 복잡함에 치이며
그 소망을 이루기 위해 힘겹고 외로운 투쟁을 하기 보다, 결혼 전, 그 친구의 진정한 마음의 변화
와 결단을 이뤄낼 수 있도록, 세심하고도 인내심을 동반한 노력을 기울이셔야 할 것입니다.
▽이전글 : 결혼을 위해 기도하고, 준비하는데 어떤 배우자를 만나야 할까요?

 

고객센터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컨텐츠 제휴안내 | 홈페이지 등록 | Sitemap | Contact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