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독교를 알고 싶어요 > 기독교란? > 신앙클리닉
    Home > 기독교란 > 신앙클리닉
  기독교 길라잡이
  신앙클리닉
신앙/구원·교리
신앙/예배
신앙/기타
삶/결혼
삶/가정
삶/기타
 

다른 종교

  따뜻한 이야기
  창조과학세미나
 
기도를 하는데도 자꾸 의심이 들어요. 삼위일체가 무슨 뜻인가요? 기독교인과 비기독교인의 이성교제는 안되나요? 크리스천은 주식투자를 하면 안되나요? 알쏭달쏭한 궁금증을 시원하게 풀어드립니다.
질문입력:
  
  FAQ검색을 이용하면 보다 쉽게 궁금점을 해결할 수 있습니다.
  입력 예> 예배, 결혼 등
 
저는 부모님을 모시고 살고 있는 가정주부입니다. 그런데 갑자기 아버님이 갑자기 희귀
한 병에 걸리셔서 매월 막대한 비용의 병원비를 지출하게 됐습니다. 남편의 벌이만으로
는 힘겨운 상태이고 제가 맞벌이를 해야 할 것 같은데, 제가 임신 초기라서 어찌해야 할
지 모르겠습니다. 임신한 사람을 취직시켜주는 직장도 없을테고, 아버님 건강도 외면할
수 없고, 아이에겐 미안하고 괴롭지만 어쩔 수 없이 낙태를 해야하는 상황이 아닌가는
생각이 듭니다.

다시 한 번 생각해 보세요

자매님, 이일은 정말 판단을 잘못하시게 되면 한평생 죄책감에 사로잡혀 고민할 문제입니다. 하나
님은 하나님의 형상대로 인간을 창조하셨습니다. 아이를 가지기 전의 일을 결정하는 것이 아니고
이미 생긴 아이 때문이라면 윤리적인 면에서도 선택사항이 아닙니다. 그리고 남편께서도 쉽게 동
의하기 힘든 문제일 수 있습니다. 자매님, 아이는 낳고 또 다른 방법을 모색 해보심이 어떠실지요?
함께 고생이 되어도 아이가 당하게 될 고통과 지금 결단하려는 일이 아이가 안다면 지금도 두려
운 일입니다. 자매님이 오죽하면 이런 생각을 하겠습니까? 그러나 이일만은 하나님이 원치 않는
일임에 틀림없습니다. 다시 한번 생각을 바꿀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다음글 : 육체적인 허약함 때문에 아이를 돌보는 것에 한계를 느낍니다.
▽이전글 : 아내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싶습니다.

 

고객센터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컨텐츠 제휴안내 | 홈페이지 등록 | Sitemap | Contact Webmaster